"방역수칙 위반 업소 4차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
상태바
"방역수칙 위반 업소 4차 지원금 대상에서 제외"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2.2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방역수칙 위반 업소에 현재 시행중인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예외없이 적용하고 곧 지급할 4차 재난지원금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보이지 않는 곳에선 사회적 약속이 무시되는 사례들이 빈발하고 있다. 방역위반 행위에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서울시와 경찰청이 강남의 클럽을 점검한 결과 입장 인원 제한, 춤추기 금지는 물론 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쓰기 등 기본적 방역 수칙조차 전혀 지켜지지 않은 곳이 많았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또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지역의 번화가의 식당과 술집엔 심야로 갈수록 인파가 몰리고 방역수칙이 무너지는 모습도 목격된다. 정부가 이런 위반 행위를 확인하다고 묵인한다면 방역수칙을 엄격히 실천하는 대다수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며 엄정 대응을 주문했다. 

26일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것에 대해선 "어둠의 터널 끝에서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보이기 시작하는 것처럼 마음이 설레기도 한다"며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는 자세로 차분히 준비하고 필요하면 기민하게 보완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