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접종 시작, 네티즌 반응은?
상태바
코로나19 백신접종 시작, 네티즌 반응은?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2.26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AZ)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접종 대상자인 제주시 요양시설 정효원 관계자들이 AZ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스트라제네카(AZ)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접종 대상자인 제주시 요양시설 정효원 관계자들이 AZ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오늘부터 시작됐다. 첫 순서는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이다.  

26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은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입소자 중 65세 미만 인원 가운데 접종에 동의한 28만9480명이다. 

요양병원은 자체적으로 접종을 실시하고, 요양시설은 보건소별로 방문접종팀이 찾아간다. 또 일부 보건소에는 대상자들이 직접 내방해 백신을 맞게 된다.

이어 27일부터는 코로나19 치료병원 종사자 중 화이자 백신 접종에 동의한 5만4498명에 대해 접종이 시작된다. 첫 날에는 국립중앙의료원 내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국립중앙예방접종센터 종사자 199명과 수도권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101명 등 300명이 먼저 접종을 받는다.

3월 초부터 상급 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에 대해 접종이 시작된다. 인원은 의료기관 종사자 35만2000여 명, 대응요원 7만8000여 명으로 추산된다. 이렇게 요양시설과 코로나19 전담 의료진을 포함해 총 77만4000여 명의 1차 접종 대상자가 3월 말까지 첫 접종을 마친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백신 모두 2회씩 접종하며, 아스트라제네카는 8~12주 간격, 화이자는 3주 간격이다.

2분기에는 65세 이상과 의료기관 및 재가노인복지시설 종사자, 3분기부터는 만성질환자와 함께 19~64세 성인의 접종이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이렇게 11월까지 접종률 70%를 달성해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임산부는 안돼요, 기억할 숫자는 30분·3시간·3일 

임신부 및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은 접종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격리 중인 확진자 및 접촉자, 접종 당일 37.5도 이상 발열 등 급성병증이 있는 경우도 접종을 연기해야 한다. 격리 중인 확진자·접촉자는 격리 해제 이후, 급성병증이 있는 자는 증상이 없어진 뒤 접종이 가능하다. 

또 일반적인 알레르기는 접종에 문제가 없지만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중증 알레르기반응 발생 이력이 있는 경우 또는 1차 접종에서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나타난 경우에는 접종하면 안 된다.

정부는 접종 대상자별로 가능 시기를 안내할 예정이다. 대상자가 되면 예방접종 홈페이지와 전화 등을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다. 

접종 이후에는 이상 반응 관찰을 위해 접종 기관에서 15~30분 간 머물러야 한다. 귀가 뒤에도 적어도 3시간 이상, 접종 후 3일까지는 이상반응을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뒤에는 일반적인 예방접종과 비슷하게 국소 이상반응인 접종부위 통증·부기·발적, 전신반응인 발열·피로감·두통·근육통·메스꺼움·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정상적인 면역 형성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으로, 보통 별다른 조치 없이 3일 이내에 사라진다.

다만 39도 이상의 고열, 알레르기 반응 등 증상이 나타나거나 이상반응 증상이 일상생활을 방해하는 정도라면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아스트라제네카(AZ)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접종 대상자인 제주시 요양시설 정효원 관계자들이 AZ 백신 주사를 맞기 전 검진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스트라제네카(AZ) 첫 백신 접종이 시작된 26일 오전 접종 대상자인 제주시 요양시설 정효원 관계자들이 AZ 백신 주사를 맞기 전 검진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들 반응 "백신 맞아도 마스크는 꼭"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소식에 국민들은 대부분 코로나 종식이 한걸음 더 다가온 듯 하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지만 일부는 방역이 해이해질까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아무쪼록 후유증이나 부작용 없이 코로나가 종식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가 제발 끝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백신접종이 시작됐다고 해서 안심할 순 없다"며 "백신을 맞아도 마스크는 철저히 써야하는 것을 기억해야한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