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사세행, 조국 가족 수사 관련 윤석열 등 5인 공수처 고발
상태바
시민단체 사세행, 조국 가족 수사 관련 윤석열 등 5인 공수처 고발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7.2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등 5명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28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이 조 전 장관 낙마라는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조국 펀드' 사건을 만들어내고 또 다른 일가족을 수사하는 등 검찰권을 남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진술만 담긴 인권 말살적인 수사가 진행됐다. 오죽하면 장씨가 자신의 잘못된 법정 증언에 대해 사과까지 하는 양심선언을 했겠냐"며 윤 전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 등에 대한 사법 처리를 촉구했다. 

사세행이 언급한 장씨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고교 동창으로 최근 SNS에 "세미나 비디오에 찍힌 안경 쓴 여학생은 조 전 장관 딸이 맞다"며 과거 법정 증언을 번복해 주목을 받았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조국 가족 사건을 담당한 수사팀에 대한 감찰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