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임직원 2500명, 소외계층 아동 돕기 '핸즈온' 봉사활동 펼쳐
상태바
CJ 임직원 2500명, 소외계층 아동 돕기 '핸즈온' 봉사활동 펼쳐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06.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그룹 제공
사진=CJ나눔재단 제공

 

CJ는 임직원 2500명이 전국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핸즈온(Hands-On)’ 봉사활동을 최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두손에 정성을 담는다’는 의미의 ‘핸즈온’ 봉사활동은 봉사자가 기부물품을 직접 만들어 전달하는 참여형 사회공헌 활동이다. 

코로나19 등으로 기업들의 자원봉사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CJ는 나눔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시간과 장소에 제약을 받지 않는 '핸즈온' 봉사활동을 매년 확대하고 있다.

CJ 임직원들은 ‘DIY(Do It Yourself, 직접 만드는 제품)키트’를 활용해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점자 벽보 900개 ▲입양 대기 아동을 위한 손수건과 턱받이 세트 700개 ▲이른둥이(미숙아) 아동을 위한 목 베개와 턱받이 세트 700개 ▲공부방 아동들을 위한 업사이클링 에코백 200개 등 총 2500개의 생활용품을 제작했다.

생활용품들은 다음달 초 전국 공부방과 미혼모자시설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봉사활동에 사용된 키트는 다양한 사회복지단체를 통해 구매했으며, 수익금은 소외 계층의 생활비와 의료비 등 지원금으로 지원됐다.

이번 봉사활동은 참가자 규모가 지난해보다 500명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사내 공지 1시간여 만에 신청이 마감되는 등 임직원들로부터 많은 성원을 받았다.

CJ 사회공헌추진단 정미영 국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더불어 사는 사회' 구현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