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성추행 고발건 '불송치'
상태바
경찰,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성추행 고발건 '불송치'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4.1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 사진=뉴시스

 

서울경찰청이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에 대한 성추행 고발건을 검찰에 넘기지 않고 자체 종결했다.

앞서 피해자인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2차 가해 우려와 일상 회복 등을 이유로 수사를 원치 않는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가 김 전 대표를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장 의원은 고발 소식이 전해진 뒤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우선한다는 성폭력 대응의 대원칙에 비춰 피해당사자인 제가 공동체적 해결을 원한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제 의사를 무시한 채 가해자에 대한 형사고발을 진행한 것에 아주 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경찰 수사를 원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진술서를 경찰에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해자의 뜻에 따라 수사를 종결했다. 다. 시민단체의 고발이 언론 보도를 토대로 한 것이라 피의 사실을 특정할 수 없는 점도 고려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