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매출 1조원 돌파, 해외시장 실적 견인
상태바
스마일게이트 매출 1조원 돌파, 해외시장 실적 견인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4.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일게이트가 ‘크로스파이어’, ‘에픽세븐’, ‘로스트아크’ 등 자사의 대표 IP들의 견고한 성과에 힘입어 창사 이래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스마일게이트는 그룹의 연결 매출 감사보고서 공시와 함께 연간 매출 1조73억 원, 영업이익 3646억 원, 당기 순이익 3155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2019년 실적과 비교해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26%, 당기순이익은 49% 증가 했다.

스마일게이트의 2020년 매출을 살펴 보면 해외 시장에서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지난해 기록한 해외 게임 매출은 8,430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83.7%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전년대비 21% 성장 한 것으로 크로스파이어, 로스트아크, 에픽세븐의 글로벌 흥행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 스마일게이트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문화 콘텐츠 수출 기업으로 성장 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난 2007년 처음으로 영업이익을 기록하기 시작했던 스마일게이트는 그 동안 해외에서 거둔 수익을 바탕으로 국내 비즈니스 역시 지속적으로 확장해 왔으며 국내외 시장에서 일군 소중한 성과를 우리 사회와 함께 나누기 위해 다양한 CSR/ CSV 활동을 전개해왔다.

특히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을 통해 약 240개 이상의 미래 혁신 기업들의 성장을 이끌어 내어 우리 사회의 성장 사다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청년 창업 지원 활동은 지금까지 2000 여개가 넘는 다양한 분야의 청년 일자리 창출로 이어졌다. 청년 창업 지원이외에도 스마일게이트는 소외된 아동과 청소년들에게 보다 나은 미래 환경을 조성 해주기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지속적인 IP확장을 위한 노력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사랑 받는 IP를 만들기 위한 의미 있는 도전을 이어 갔다. 소니 픽쳐스와 크로스파이어 영화의 배급 계약을 맺어 본격적으로 할리우드 영화 시장에 뛰어 들었으며 지난해 7월에는 중국에서 e스포츠 드라마 ‘천월화선’을 방영해 18억 뷰어십을 기록한 바 있다. 이러한 성과를 이어 나가기 위해 스마일게이트는 최근 설립한 ‘스마일게이트리얼라이즈’를 통해 다양한 신규를 IP 발굴하고 확보하여 IP를 활용한 문화 산업에도 본격적으로 진출하기로 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한편, 한국 게임 개발사들의 미개척 영역인 글로벌 트리플 A급 콘솔 시장을 적극 공략하여 ‘고티(Game Of The Year)’ 최다 수상을 노린다는 포부도 밝혔다. 

스마일게이트 홀딩스 성준호 대표는 “올해에도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 로스트아크, 에픽세븐 등의 주력 IP들이 보다 풍성해진 콘텐츠와 함께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한 유저 친화적 공감 운영을 통해 국내 외 시장에서 사랑 받는 IP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히며 “또한 크로스파이어 X를 시작으로,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작품으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