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세종시에 ‘분산형’ 수돗물 공급 시스템 도입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세종시에 ‘분산형’ 수돗물 공급 시스템 도입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1.03.09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는 9일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시민들의 먹는 물 신뢰회복과 음용률 향상을 위해 세종특별자치시, 한국물기술인증원과 함께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 시범사업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이란 정수장에서 생산된 깨끗한 수돗물이 공급되는 과정에서 예기치 않게 수질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배수지 후단 또는 수질민원 발생지역 등에 정밀여과장치를 설치하고, 소비자 측에 스마트 음수대를 도입하는 시스템이다.

‘스마트음수대’는 실시간 수질정보 제공, 동파방지 등의 기능과 수돗물의 안전성을 알리기 위해 동영상을 보여주는 공간을 조성해 ‘디지털 약수터’로서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협약 체결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시스템의 설치와 운영관리 및 기술컨설팅을 지원하고 ▲세종시는 시스템 설치 대상지 선정과 인허가, 예산확보를 담당하며 ▲한국물기술인증원은 관련 기술의 체계적 관리와 공신력 확보를 위해 ‘물안심 기술 관리제도’ 마련과 활성화에 나선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수자원공사와 세종시는, 배수지 후단과 중점 수질관리 필요지역에 세종시 최초로 정밀여과장치를 설치하고 학교, 역사, 버스정류장 등에 스마트 음수대를 도입할 계획이다.  

향후 적정 대상지를 선정해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음용률 개선, 수돗물 인식변화 현황 등을 분석하여 확대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유일의 물기술 인·검증 기관인 한국물기술인증원과 ”물안심 기술 관리제도“ 성능평가 기준을 마련하여 제도의 객관성과 신뢰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시범사업은 이춘희 세종시장이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단지 내 분산형 물 공급 시스템 적용방안을 한국수자원공사에 제안함에 따라, 세종시가 한국수자원공사에 위탁해 2020년 준공한 ’SWCSmart WaterCity 구축 시범사업‘ 일환으로 시민들에게 수돗물의 안전성을 홍보하고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에서 추진됐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우리 국민 모두가 수돗물을 안심하고 믿고 마실 수 있도록 물관리 전문 공기업으로서 그 소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