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美청문회 포스팅, 확인 차원인데 마녀 사냥"
상태바
홍혜걸 "美청문회 포스팅, 확인 차원인데 마녀 사냥"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3.16 14: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혜걸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홍혜걸 페이스북 갈무리.

 

의학박사 겸 방송인 홍혜걸이 미국 하원의원의 발언을 인용해 국내 코로나19) 진단키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기준에 맞지 않을 수 있다고 한 것이 논란이 되자 “나는 한 번도 우리 키트가 엉터리라고 말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홍혜걸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나라 코로나 진단법이 미 FDA에서 ‘not adequate’(적절하지 않다) 판정을 받았다는 미국 의회 청문회 포스팅을 해 내가 ‘가짜뉴스 생산자’라는 비난이 일고 있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그는 “나는 한번도 우리 키트가 엉터리라고 말하지 않았고 다만 의사 출신 미국 공화당 의원의 멘트가 나왔는데 언론이 침묵하면 안된다고 판단했다”며 “나는 시종일관 이런 충격적 발언이 생중계 영상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졌으니 진위 파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그래도 위음성(실제로는 양성이지만 검사결과는 음성으로 나오는 것) 문제가 계속 지적돼 왔던 터였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키트가 엉터리란 말이냐? 왜 열심히 일하는 정부만 비판하느냐?고 황당하게 덧씌우기를 하고 있다"며 "사실관계는 확인이 필요하다. 가짜뉴스는 기자만 만드는 게 아니다. 순수한 의도를 엉뚱하게 각색해 보기싫은 기자를 마녀사냥하는 독자도 만들 수 있다"고 비판했다.

홍혜걸은 “어떤 분들은 내가 혈청 검사와 분자 검사를 구별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어이없다. 내가 그 정도도 구분하지 못하고 의학기자를 할까 싶다”고 반박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부적합 영상은 사람들 비난처럼 혈청 검사가 아닌 분자 검사(에 대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것”라며 “혈청 검사 갖고 FDA가 부적합하다고 말하는 것은 이상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혈청검사는 지금이나 과거나 한국도 그리고 미국도 허가대상이 아니라고 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마크 그린 의원은 지난 11일(현지시간) 관리개혁위원회 청문회에서 "미국 FDA가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가 적절하지(adequate) 않으며, 비상용으로라도 미국에서 사용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혀왔다"고 말했다.

이후 홍혜걸은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같은 마크 그린 의원의 말을 인용하며 "미국 의회 증언에서 코리아 찬사 쏟아졌으나 아래 멘트는 의미심장하다. 핵심은 우리나라 진단키트가 미국 FDA 기준에서 미흡하다는 것. 이 부분의 사실 여부 확인 이전에 세계 최고 권위자들이 참석한 공개석상에서 미국 국회의원이 말한 것이라 보도가치가 충분하다. 우리나라 키트 관련자들의 반론이 있어야 한다. 이게 사실이면 지금까지 국내 확진 검사 정확도에 심각한 의문이 제기될 판"이라고 적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에서 승인돼 사용 중인 진단시약 5개는 모두 유전자 검출검사법(RT-PCR)을 사용한다"며 "(그린 의원이) 언급한 것은 항체검사법을 쓰는 시약인 것 같은데, 이는 국내 승인된 제품과 다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빨래터 2020-03-16 15:19:21
마녀사냥 ? 이 걸레놈아 !
FDA가 잘못 했을거란 생각은 못했냐 ?
우리가 잘못 할 수 있다면 먼저 FDA에 확인부터 하고 잘못을 바로 잡아야지 ?
변명도 걸레같이 한다 ㅉ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