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디 부상, SBS 3줄 사과에 팬들 분노
상태바
웬디 부상, SBS 3줄 사과에 팬들 분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2.2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드벨벳 웬디, 사진=뉴시스
레드벨벳 웬디, 사진=뉴시스

 

레드벨벳 웬디가 ‘SBS 가요대전’ 리허설 중 부상을 당한 가운데, SBS 측이 내놓은 사과문이 ‘진정성이 없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25일 웬디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웬디가 ‘SBS 가요대전’ 개인 무대 리허설 중 무대 아래로 떨어져 부상을 당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고 알렸다. 웬디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검사를 받았고, 얼굴 부위 부상 및 오른쪽 골반과 손목 골절이라는 의료진 소견을 받았다.

소속사는 “현재 웬디는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은 뒤, 추가 정밀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아티스트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치료에 전념할 계획이며 레드벨벳의 향후 일정에 대해서는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웬디가 속해 있는 레드벨벳은 SBS 가요대전에서 23일 발표한 신곡 ‘Psycho’ 무대를 최초로 선보일 예정이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웬디의 큰 부상으로 활동에 빨간 불이 켜졌다.

SBS 측은 가요대전 본방송이 시작되고 나서야 뒤늦게 공식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재했다. 

SBS 측은 “사전 리허설 중 레드벨벳 웬디가 부상을 입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레드벨벳이 가요대전 생방송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돼 팬 여러분 및 시청자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웬디의 빠른 쾌유를 바라며, 향후 SBS는 안전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팬들은 “경미한 부상도 아닌데 사과문이랍시고 올린 글이 어떻게 이럴 수 있냐”, “애초에 이런 위험이 있는 구조의 무대에 안전장치도 없이 올려 보낸 것부터 방송사의 관리 소홀이다”, “왜 당사자인 웬디에 대한 사과는 없냐. 사고 이전에 녹화를 진행했던 팀들 팬 사이에서 계속 현장 안전에 대한 이야기 나왔다고 한다”, “얼굴이 다치고, 손목과 골반이 골절됐는데 그걸 어떻게 ‘안타까운 사고’ 한 마디로 퉁치냐” 라고 지적하며 정확한 사고 원인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