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0명 중 4명 "트럼프가 경제 망쳐"
상태바
미국인 10명 중 4명 "트럼프가 경제 망쳐"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8.29 10: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국을 방문한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사진에는 보이지 않음)과 회담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금리 인하가 미국 경제에 가장 중요하다고 말해 연준에 대한 압박을 계속했다,

미국 대학의 여론 조사 결과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미국 경제에 해를 끼치고 있다는 응답이 이롭다는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퀴니피액대가 지난 21∼2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인의 37%가 경제가 나빠지고 있다고 응답했다. 미국 경제가 계속 좋아질 것이라는 이들은 31%, 지금처럼 유지될 거라는 응답은 30%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경제 전망을 비관적으로 보는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목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이 경제에 해를 끼친다는 응답은 41%로 이롭다는 응답 37%보다 많게 나온 것.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높은 고용률과 경제성장을 자신의 치적으로 내세워왔다. 또 이를 바탕으로 재선 도전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미국인들의 이런 의식은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퀴니피액대의 여론조사관인 메리 스노우는 "중국과의 무역 긴장이 주요 뉴스를 지배하면서 경제 심리가 위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인 10명 가운데 4명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때문에 경제가 망가진다고 비난한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가장 높은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코리아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영미 2019-08-30 00:40:34
좋아진다+유지된다>나빠질것이다.
트럼프 항상 나쁘게 말하는 가짜뉴스가 조사해두 저렇오 냐오네 62:370로 좋다가 더많잔어~수학이랑 독해줌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