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사고 차량 제네시스 GV80" 자동차 커뮤니티 반응은?
상태바
"우즈 사고 차량 제네시스 GV80" 자동차 커뮤니티 반응은?
  • 강수인 기자
  • 승인 2021.02.2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 [사진=뉴시스]
타이거 우즈. [사진=뉴시스]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를 몰고 가다 전복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우즈는 다리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었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당시 우즈가 타고 있던 차량이 현대차의 제네시스 GV80로 알려지면서 국내 네티즌들은 "현대차 주식 사려 했는데...", "기아차보다 낫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오전 7시 15분께 우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몰다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실려 갔다.

LA 카운티 보안관실은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사고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발표했다.

당시 사고 차량은 주행 도로에서 9m 이상 굴러 도로 옆 비탈에 측면으로 누워있었고, 차량 앞부분이 사고의 충격으로 완전히 구겨진 모습이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우즈는 현대차 후원으로 지난 주말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 최근 LA에 머무는 동안 현대차로부터 GV80을 빌려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네시스 GV80. [사진=뉴시스]
제네시스 GV80. [사진=뉴시스]

우즈의 GV80 사고 소식에 자동차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가 술렁이고 있다. 대부분 "사망사고가 아니라 그나마 다행" "빠른 회복을 바란다"는 등 걱정스런 반응이었으나 GV80의 안전성에 대한 의견도 있었다.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의 회원들은 해당 사고 현장 사진을 두고 "엔진룸은 망가졌지만 프레임은 짱짱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회원들은 현대차 주가에 변동이 있을 것이라 예측하기도 했다. 회원들은 "현대차 주식 사려했는데...", "우즈의 한 마디에 주가가 요동치겠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일각에서는 타 차량과 비교하며 "그래도 현대차라 다행"이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예전에 기아차로 170m 거리를 15바퀴 굴러본 경험이 있다"며 "(우즈는) 6m밖에 안 굴렀다"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GV80 내구성 때문에 살아난 것"이라며 "엔진이 박살나고 난리 났는데도 안쪽 인테리어는 거의 손상이 없었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일부 네티즌은 GV80의 위험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제네시스 GV80은 커브 돌 때 위험하기 때문에 국내 운전자들은 조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LA 현지 경찰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사고 당시 차량에는 우즈가 유일한 탑승자였고, 다른 차량과 충돌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