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트랜스젠더의 애국을 허하라"
상태바
진중권 "트랜스젠더의 애국을 허하라"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1.2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중권 전 교수가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진중권 전 교수가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군당국의 변희수 하사 전역 결정을 비판했다.  

변 하사는 군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았다. 육군 당국은 변하사의 전역을 결정했다. 이에 변하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성소수자도 나라를 지키는 일을 할 수 있다"며  여군 복무를 희망했다. 군 당국은 그러나 변 하사의 주장을 일축했다. 

이와 관련 진중권 전 교수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군형법의 취지가 고작 '고환이 국방에 필수적'이란 뜻인가. 안보에 게이가 어딨고, 트랜스젠더가 어딨고, 이성애자가 어딨나"라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또 "고환이 없으면 총이 안 쏴지나요, 대포가 발사가 안 되나요"라며 군당국의 변하사 전역 결정을 "해괴한 불알중심주의"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이성애자든, 동성애자든, 무성애자든, 트랜스젠더든, 그들이 어떤 성적 취향, 어떤 성적 정체성을 가졌든, 국가공동체의 한 성원이 국가에 바치려는 충성은 장려돼야지 금지되어서는 안 된다"며 "국가를 위해 금지해야 할 것은 그들의 애국 의지에 대한 부당한 차별이다. 트랜스젠더의 애국을 허하라"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