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스토어 수수료 비싸” 개발자, 애플 상대 소송
상태바
“앱스토어 수수료 비싸” 개발자, 애플 상대 소송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6.05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 개발자 두 명이 애플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개발자들은 “애플이 iOS버전 앱의 유통을 독점하고 있다. 또한 11년간 앱과 유료 콘텐츠를 판매하면서 개발자들에게 30%의 수수료를 부과했고 가격 책정에도 제한을 뒀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애플은 시장 지배력을 남용해 개발자들에게 손해를 입히고 있다”고 말했다. iOS버전 앱 유통은 구글의 안드로이드버전보다 까다롭다. 안드로이드앱의 경우에는 구글플레이 외 다른 마켓에도 등록할 수 있으며, 스스로 유통하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iOS버전은 오직 앱스토어에서만 판매할 수 있어 불합리하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다른 마켓도 허용해야 독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소비자들이 여러 경로로 앱에 접근할 수 있게되면, 앱 개발과 유통이 촉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코리아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