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충암중·고교 '급식비리' 엄중 수사" 촉구
상태바
정치권 "충암중·고교 '급식비리' 엄중 수사" 촉구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6.07.06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정치계 인사들이 충암중·고등학교의 급식비리에 대한 엄정한 검찰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서울학교급식포털 홈페이지)

[이코리아] = 각 정치계 인사들이 충암중·고등학교의 급식비리에 대한 엄정한 검찰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6일 강병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이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암중·고 급식비리에 대해 철저한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서울시교육청이 발표한 충암중·고등학교의 급식비리 감사 결과에 따르면, 충암중·고는 급식회계를 조작해 최소 2억 5700만원 상당의 배송용역비를 허위로 청구했다.

또한 납품받은 식재료를 빼돌리려고 소모품을 허위로 과다청구하고 식자재를 반복해 재사용하는 등의 방법으로 최소 1억 5400만원에 달하는 비용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직영 급식으로 위장한 편법위탁 운영과 부당한 수의계약, 배송원수 조작 및 식자재비 허위 청구 등 급식비 횡령을 비롯해 학교발전기금 부당 전출 및 목적외 사용 등 급식비리는 학생, 학부모는 물론 국민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러한 급식비리는 결국 학교급식 운영소홀로 이어져 교육청의 위생점검 및 운영평가에서 충암중·고가 최하위권을 차지하는 결과로 나타났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지난해 10월부터 시작된 충암중·고 급식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는 8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제대로 된 수사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서울시교육청 감사결과에서 급식비리에 대한 충분한 증거들이 확보됐는데도 검찰이 학교측에 면죄부를 주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각 의원들은 "충암중·고 급식비리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를 면밀히 지켜볼 예정이다. 만에 하나 부실수사나 축소수사가 이어진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다시 한 번 충암중·고 급식비리에 대한 철저하고 엄중한 검찰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