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반려가족 무시" 비판에 장예찬 "철없는 SNS"
상태바
고민정 "반려가족 무시" 비판에 장예찬 "철없는 SNS"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2.01.12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동물권익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고민정 의원이 국민의힘 장예찬 선거대책본부 공동청년본부장의 과거 동물 관련 발언을 비판했다.

장 본부장은 지난 2012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무실 1층 동물병원을 폭파시키고 싶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이 게시물의 댓글에 “식용을 제외한 지구상의 모든 동물이 사라졌으면 좋겠다”라고 썼다. 

이에 대해 고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장 본부장의 문제 발언이 담긴 캡처본을 공유하고 비판 성명을 올렸다. 고 의원은 “이런 발언은 ‘식용 개는 따로 있다’는 윤석열 후보의 인식과 정확히 궤를 같이하는 망언”이라며 비판했다.

또 ‘동물병원 폭파’ 발언을 두고는 “1500만 반려인과 반려동물을 위해 일선 동물병원에서 고군분투하는 2만 수의사, 그리고 수많은 동물권 활동가들에 대한 협박이자 모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반려 가족을 무시한 장예찬 청년본부장은 즉시 직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윤 후보에게는 장 본부장의 망언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에 장 본부장은 같은 날 글을 올리고 “당시 아무리 어렸어도 미숙하고 철없는 SNS였다고 생각한다. 변명하지 않겠다. 이를 보고 놀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만 고 의원을 향해 “제가 10년 전 20대 초중반 시절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 철없는 발언까지 찾느라 수고 많으셨다”며 “성남시장 시절 입양한 유기견 행복이를 홍보에 활용하고 경기도지사 당선이 되자마자 외면한 이재명 후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냐”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저는 10년 전 철없는 SNS에 대한 사죄의 뜻을 담아 당장 이번 주말부터 유기견 보호센터를 찾아 봉사하고 반성하겠다. 동물권 확대와 선진 반려 문화 정착을 위해 두 배, 세 배 더 고민하며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