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 신성장 동력 확보 위해 디지털분야 사업 다각화
상태바
조폐공, 신성장 동력 확보 위해 디지털분야 사업 다각화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2.30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조폐공사 반장식 사장.
한국조폐공사 반장식 사장.

 

[이코리아] 한국조폐공사가 전략적 제휴를 통해 ICT 등 디지털 분야로의 사업 다각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화폐 없는 사회가 가속화되면서 핵심경쟁력인 위변조 방지 기술을 적용한 첨단 디지털 신분증 발급등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다.

이와 함께 첨단 보안 기술을 적용한 중소기업 브랜드 보호 등 ESG경영에도 팔을 걷고 나섰다.

30일 조폐공사에 따르면 조폐공사는 지난 2월 반장식 사장 취임 이후 ICT 이사직 신설 및 외부 전문가 영입, 전담조직 강화, 전문인력 채용, 투자 확대 등 ICT 신사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와 함께 민‧관‧학)과 손잡고 ICT 사업 생태계를 구축중이다. 반 사장은 지난 10월 창립 70주년을 맞아 ‘초연결 시대의 국민 신뢰 플랫폼 파트너’라는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기도 했다. 

반 사장 취임 이후 올들어 조폐공사가 지방자치단체, 학회와 대학, 공공기관, 민간업체과 전략적 제휴 협약을 체결한 곳은 40여곳이 넘는다. 블록체인학회, 한국인터넷진흥원, 서강대와는 디지털 신뢰 기술로 꼽히는 블록체인 분야 역량 강화에 협력키로 합의했다. 

이밖에 경영 투명성 강화를 위해 내부통제학회와는 내부 경영통제 시스템의 선진화를 추진중이다. 반장식 사장은 “융복합의 시대에는 혼자서만 잘한다고 성과를 내기 어렵다”며 “다른 기관과의 상호 협력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성과를 창출하고 ESG 경영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