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야당 의원 통신조회 책임 물을 것"
상태바
윤석열 "공수처, 야당 의원 통신조회 책임 물을 것"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2.29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최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통신자료 조회와 관련해 “대통령이 되면 공수처 불법행위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 정치인, 언론인에 이어 민간인에 대한 불법 사찰까지 매일 새로운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수처가 뭔가 큰 착각을 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며 “고위 공직자를 대상으로 한 수사 기관을 만들어 놨더니 하라는 일은 안 하고 과거 권위주의 정권 시절 정보기관의 국내 파트 역할을 하고 있다. 게슈타포나 할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도 아니고 공수처의 수사 대상도 아닌 야당 대선 후보의 대변인 통신자료는 왜 조회했느냐”며 “야당 대선 후보마저 사찰한 거 아니냐. 야당 국회의원들 통신자료는 왜 또 그렇게 많이 들여다봤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무슨 짓을 했는지 국민 앞에 고백해야 한다”며 “그리고 자신들에 대한 수사를 자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그토록 공수처를 만들어야 한다고 외쳤던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민주당, 왜 아무런 말이 없느냐”며 “과거에는 정보기관의 통신자료 조회를 맹렬하게 비난하던 사람들이 왜 공수처에 대해서는 침묵하는가”라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날 공수처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인천지방검찰청, 경기 남부경찰청이 각각 당 소속 의원 70명, 20명, 54명, 38명의 통신기록을 조회했다고 발표했다. 국민의힘 보좌진의 경우에도 공수처 7명, 서울중앙지방검찰청 1명 등의 통신 기록을 조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