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5·18 헬기사격 증인 고 이광영씨 조문
상태바
이재명, 5·18 헬기사격 증인 고 이광영씨 조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북구 구호전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광영 5·18유공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5일 오후 광주 북구 구호전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광영 5·18유공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 고 이광영씨의 빈소를 찾았다.

이 후보는 25일 오후 광주 북구 한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역사와 진실의 법정에는 시효가 없다”며 “철저하게 진상규명을 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원칙이 지켜지도록 노력하겠다. 다시는 이런 일들을 꿈꿀 수도 없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전두환 씨의 죽음에 대해서는 “가해자는 평생을 처벌받지도 않고 호사를 누리다가 천수를 다하고 갔다. 오히려 피해자가 ‘죄송하다’, ‘사과한다’ 말해야 하는 현실이 참으로 가슴 아프다”고 언급했다.

고 이광영씨는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한 증인이다.  이씨는 계엄군이 쏜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되는 후유증에 시달리다가 전씨가 사망한 지난 23일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