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의 경고 "反文 집합소되면 2020 총선 꼴 날 것"
상태바
이준석의 경고 "反文 집합소되면 2020 총선 꼴 날 것"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11.18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리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영입을 추진 중이다. 이에 이준석 대표는 “반문(反문재인) 집합소처럼 되면 2020년 총선의 재판이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17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통합을 진행한다 하더라도 콘셉트가 잘 잡혀야지 국민들에게 효과가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상징성 있는 인사와 실무를 하는 인사는 구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가 외연을 넓히기 위한 인사는 꾸준히 찾아다니는 건 좋다”면서도 “많은 사람들이 봤을 때 김한길 대표 같은 분 이름이 나오면 충분히 실무도 하실 수 있는 분이고 정계에서 그분(김한길 전 대표)의 영향력이라는 걸 봤을 때 확장된 해석을 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아서 후보도 그것의 긍정적인 효과, 부정적인 효과는 잘 판단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김한길 전 대표 합류에 부정적이냐’고 질문하자 “후보에게서 김 전 대표의 이름을 들은 바가 없다”며 답변을 피했다. 그러면서 “이것도 어떤 분들이 앞서 나간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합류에 대해서는 “사실 이분에 대한 얘기는 들은 바가 있다. 확정적이라고 말씀드리기에 애매한 부분은 조금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우리 후보가 상당한 소통이 있었던 것은 맞고 여러 차례 교감이 있어 후보는 합류를 기대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며 “그런데 김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을 그만두고 나가 계신 동안에 여러 인사들에게 부담이 될 만한 인터뷰를 많이 하신 만큼 개인적으로 푸셔야 할 것도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금태섭, 윤희숙 전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할 것을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두 분에게 상당한 호감을 갖고 있는 건 맞지만, 직접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답했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