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혜경vs김건희, 영부인도 국격 대변" 사라진 글귀는?
상태바
" 김혜경vs김건희, 영부인도 국격 대변" 사라진 글귀는?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1.18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준호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한준호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이코리아] 대선후보 부인들의 ‘영부인’ 자격 언급에 대한 글이 올라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혜경vs김건희’라는 제목과 함께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는 글을 올렸다. 

한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개입사건, 본인이 운영하는 코바나콘텐츠의 불법협찬 사건, 허위학력 제출 의혹, Yuji 논문, 범죄혐의 가족을 청와대 안주인으로 모셔야할까요?“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 의원이 애초 올린 글에는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대 '토리 엄마 김건희'라는 표현이 있었으나 삭제됐다. 출산 유무가 영부인의 품격과 무슨 상관이 있는냐는 지적이 제기되자 삭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후보의 부인인 김건희씨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구속되면서 검찰 소환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법조계에서는 김씨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에 대한 범죄가 성립되려면 고의성 여부가 입증돼야 한다. 김씨가 도이지모터스 권오수 회장과 사전 공모해 주가 조작에 관여했는지, 오히려 피해자인지 여부는 검찰이 증거 능력을 얼마나 확보하는지에 달려 있다. 또 여당에서 제기한 김씨와 모친 최씨의 '통정매매' 의혹도 수사를 통해 진상이 규명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