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강화된 고속도로 제설대책 시행
상태바
한국도로공사, 강화된 고속도로 제설대책 시행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1.1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이코리아] 한국도로공사는 본격적인 겨울을 앞두고 원활한 차량 소통과 눈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11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강화된 고속도로 제설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설 대책은 폭설로 인한 고속도로 내 고립차량 예방과 도로 살얼음 관리에 초점을 맞춰 수립됐으며, 최근 3년간 평균 사용량의 140% 수준인 18.4만 톤의 제설자재와 인원 2,066명, 장비 1,017대가 투입된다. 

강설량이 많은 강원지역을 중심으로 도로열선, 염수분사장치, 제설차량 진입로 설치 등 안전시설을 보강했으며, 강원 및 서해안지역의 일부 제설취약구간 분기점과 나들목에 1톤 트럭과 리무버를 결합한 소형 제설장비를 시범운영한다. 

또한, 현재 적용중인 적설량 기반의 차량 진입통제 기준에 도로 살얼음 제거, 제설작업의 진행, 차량정체 해소 등의 교통 및 제설작업 여건을  추가적으로 반영한 강화된 통제기준을 적용해 기상악화 시 원활한 제설작업이 진행 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2019년 12월 상주영천고속도로 연쇄추돌로 관심이 부각된 도로 살얼음 사고 예방을 위해 사전 관리체계를 강화한다. 

우선 결빙취약구간을 재평가해 기존의 전국 246km의 결빙취약구간을 87km 증가된 333km로 확대해 관리하며, 해당 구간에 노면 홈파기, 구간 단속 카메라, 도로 전광 표지 등의 안전시설을 확충했다.

노면온도 2℃, 대기온도 4℃ 이하가 예상되고, 강설‧강우‧안개‧서리 등 기상악화로 도로 살얼음이 우려될 시 선제적으로 제설자재를 예비살포하며, 취약시간대(22~07시) 순찰횟수를 기존 4회에서 6회로 늘린다.

AI 분석기법을 통해 도로 살얼음 위험도를 예측하고 자동으로 염수 분사가 가능한 관리시스템을 운영한다. 현재 6개 지사(영동, 전주, 부안, 진안, 무주, 고령지사)에서 시범운영 중이며, 효과 분석을 통해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기상여건에 따른 대국민 홍보 채널도 다양화 한다. 기상특보에 따라 교통방송, 도로 전광 표지 등을 활용해 대설예보지역 안내, 월동장구 장착, 본선 교통우회 안내 등을 인근 운전자들에게 전파하며, 교통통제가 시행되면 즉시 인근지역에 재난문자(CBS)를 발송해 이용객들에게 통제정보를 제공한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