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LH, 24시간 고령자 스마트 돌봄 시범사업 착수
상태바
국토부-LH, 24시간 고령자 스마트 돌봄 시범사업 착수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1.11.0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LH 제공
자료=LH 제공

 

[이코리아]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광주 쌍촌 영구임대주택에서 고령자 맞춤형 스마트돌봄 시범사업을 착수한다고 밝혔다.

입주한 지 30년이 경과해 노후된 광주 쌍촌 영구임대주택은,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고령자, 장애인을 대상으로 6가지 24시간 스마트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이 가능하며, 더 나아가 활동, 건강, 수면 등 개인별 생활패턴 데이터를 분석하여 위기상황에 사전 대응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업을 위해 국토부는 영구임대주택 시설에 대한 총괄지원, LH는 스마트돌봄 플랫폼 설치 예산을 지원하였고, 광주서구청은 돌봄서비스 운영을 담당하였고, 사단법인 복지마을은 스마트돌봄 기기를 개발, 설치했다.

이 밖에도 국토부와 LH는 고령자 주거복지를 위해 임대주택과  돌봄을 함께 제공하는 ‘고령자복지주택’을 지자체 공모를 통해 대상지를 선정해 2021년 현재 2,260호 공급 완료했고, 2025년까지 1만호 공급할 계획이다.

고령자복지주택 내 공공임대주택에는 건설비의 80%가 지원되고, 문턱제거, 안전손잡이 등의 무장애(barrier-free)설계가 적용돼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생활을 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 김홍목 주거복지정책관은 “이번 스마트돌봄 시범사업 추진성과를 꼼꼼히 살펴, LH와 전국 지자체와 함께 신규 고령자복지주택과 24시간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임대주택에 확대 적용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코리아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