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최후의 배수진 쳤다 '의원직 사퇴' 선언
상태바
이낙연, 최후의 배수진 쳤다 '의원직 사퇴' 선언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9.0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국회의원직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8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국회의원직 사퇴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8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을 버리고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정권 재창출을 이룸으로써 민주당과 대한민국에 제가 진 빚을 갚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를 임기 4년의 20대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준 서울 종로구민들께는 한없이 죄송하다”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5·18 영령들이 지키고자 하셨던 것도, 세월호 아이들이 바랐던 것도,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께서 이루고자 하셨던 것도 민주주의 가치이지 여론 지지도를 좇아 그랬던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그렇게 목숨과 맞바꾸거나 평생을 걸고 지키고자 했던 민주주의 가치를 지향하는 것이 민주당의 정신"이라며 "지금 민주당의 후보 경선이 그런 정신을 잘 구현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냐"고 물었다.

이 전 대표의 의원직 사퇴 선언은 충청권 경선에서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참패한 뒤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데 이어 나온 것으로 최후의 배수진을 친 것으로 해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