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 강윤성 "성관계 아닌 돈 문제로 범행"
상태바
연쇄살인 강윤성 "성관계 아닌 돈 문제로 범행"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9.0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 사진=뉴시스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기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 사진=뉴시스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56)이 7일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날 살인·강도살인·살인예비·사기·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6개 혐의를 적용해 강윤성을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강씨는 이날 오전 8시 9분쯤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포토라인에 서서 “피해자분과 그 유가족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언론보도가 뭐가 잘못됐냐’는 질문에는 “사실관계가 바르게 보도되지 않은 부분이 있다. 성관계 문제로 살해한 게 아닌데, 처음 이틀간 보도는 내가 성관계 때문에 목 졸라 살해했다는 보도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취재진이 "돈 문제로 살해했느냐"고 묻자 강씨는 시인했다.

앞서 강씨는 취재진을 향해 “보도를 똑바로 하라”며 발로 걷어차는 등 난폭한 행동을 했으나 이날은 순순히 질문에 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씨는 지난달 26일 오후 9시30분쯤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한 뒤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뒤 29일 오전 3시 50대 여성 B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뒤 복역 중 지난 5월 6일 출소한 뒤 3개월여만에 다시 끔찍한 범행을 저질러 공분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