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檢 '고발 사주' 보도 후폭풍 "국정조사로 진상 밝혀야"
상태바
윤석열檢 '고발 사주' 보도 후폭풍 "국정조사로 진상 밝혀야"
  • 이정규 기자
  • 승인 2021.09.02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이 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윤 전 총장의 해명을 요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2일 "국가 기반을 뒤흔드는 중대 범죄"라며 윤 전 총장의 해명을 요구했다.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는 중대범죄 의혹에 대해 법사위 소집과 대검 감찰부장의 즉각적 합동감찰을 요청해야 한다"며 해당 사안에 대한 국정감사를 촉구했다.

정 전 총리는 "어물쩍 넘어가기에는 보도의 내용이 너무 소상하고 구체적이다. 윤 후보는 국민 앞에 언론 보도 의혹에 대해 사실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정 전 총리는 "국정원에서도 종식된 정치공작이 검찰에서 벌어졌다니요? 그 정치공작 우두머리가 검찰총장이라니요?. 사실이라면 국민이 위임한 국가 공권력을 개인을 위해 사유화해 왔음은 물론, 개인의 정치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명백한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했다.

한편 열린민주당은 김성회 대변인을 통해 “국민의힘은 김웅 후보로부터 검찰이 작성한 고발장을 건네받은 사람은 누구인지, 선대위에 보고를 했는지 여부에 대해 소상히 밝혀라"고 요구했다. 

이어 “제1야당과 정치검찰이 연루된 정치공작에 대한 국정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법무부와 검찰도 해당 검사에 대한 직무감찰에 즉각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검사의 정치공작이 드러났다"라는 글을 올리며 "검찰권을 사유화하고 보복에 여념이 없었던 '깡패'에게 응분의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