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미혼 여성 공무원 리스트' 미스터리, 처벌 요구 빗발
상태바
성남시 미혼 여성 공무원 리스트' 미스터리, 처벌 요구 빗발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8.26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26일 시 소속 미혼 여성 공무원 개인정보가 담긴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피해 당사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은수미 시장은 이날 오전 시 행정포털시스템을 통해 “어제 언론 보도를 보고 얼마나 놀라셨나”라며 “피해자들께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를 드리며,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난 금요일에 사실을 알았고 곧바로 내부감사에 들어갔으며, 어제 경찰에 수사 의뢰한 상황”이라며 “사건 발생은 2019년 상반기였고 관계자들을 확인했으며 작성된 내용 및 경위, 유출 및 활용 여부 등을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또 수사와는 별개로 내부조사를 계속해 그에 따른 징계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은 시장은 “리스트 관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법적수단을 강구하고 재발방지를 포함한 모든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제가 곁에 있겠다.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재차 사과와 위로를 전했다.

앞서 전날 경기 성남시청 인사부서 직원이 ‘미혼’인 동료 여성 공무원들의 개인정보가 담긴 문건을 만들어 시장 비서관에게 건넸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시는 문건을 작성하고 전달에 가담한 공무원 2명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성남시와 성남중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성남시 공무원 A씨(6급)는 2019년 시 인사팀에 근무하면서 미혼 여성공무원 150여명의 사진과 나이, 소속, 직급 등 정보가 담긴 문건을 만들어 과장급 공무원 B씨를 통해 시장 비서관이던 C씨에게 전달했다.

C씨는 지난해 3월까지 성남시에서 근무했으며, 같은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의 채용비리 의혹을 신고한 인물이다.

해당 문건이 언론에 제공된 경위도 미스터리다. 성남시 내부 인터넷망에는  “자료를 작성한 자는 물론이고 자료를 파기하지 않고 보관하다 공익신고라는 탈을 쓰고 언론에 제공한 이도 반드시 수사해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