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딸 안설희 네이처 게재 코로나19 논문, 핵심 내용은?
상태바
안철수 딸 안설희 네이처 게재 코로나19 논문, 핵심 내용은?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8.2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부인인 김미경 교수, 딸 안설희 씨.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부인인 김미경 교수, 딸 안설희 씨. 사진=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딸 안설희 박사가 참여한 논문이 국제 학술지 네이처 화학(Nature Chemistry)에 19일 게재됐다. 안 박사는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됐다.

해당 논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어떤 과정을 거쳐 인체에 침입하기 좋은 형태로 바뀌는지를 연구한 것이다. 코로나19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이 당 사슬(글리칸)으로 덮여 있는데 이 당 사슬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하기 좋은 형태로 만들어 준다는 게 논문의 핵심 내용이다.

미국 샌디에고 캘리포니아대(UCSD) 로미 아마로 교수팀에서 연구했으며 공동 제1저자는 테라 슈타인(Terra Sztain) 박사다.

논문의 교신 저자로 참여한 로미 아마로(Rommie E. Amaro)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이 실제로 어떻게 변하고 감염이 시작되는지 규명했다”며 “당 사슬이 없으면 바이러스는 기본적으로 감염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23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식이 어떤 업적을 이뤘다고 부모가 자랑하고 그러면 안 된다. 자식은 자식의 인생을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나와 아내가 딸이 고등학생이 될 때까지 함께 도서관에서 공부했다. 이런 환경이 딸이 과학자로서 길을 걷게 한 동력이 된 것 같다”면서 “딸이 연구로 인류에 공헌하고 우리나라도 자랑스럽게 알리면 좋겠다. 딸에게 부끄럽지 않은 아빠가 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설희 박사는 지난해 코로나19 3차원 모양 시연 학술을 통해 고든벨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고든벨 특별상은 매년 컴퓨팅 분야에서 학술 업적을 낸 이들에게 수여되며, 슈퍼컴퓨팅학계 노벨상으로 불린다.
 

이코리아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