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리니지W, 진입장벽 낮아 신규 유입 기대”
상태바
엔씨 “리니지W, 진입장벽 낮아 신규 유입 기대”
  • 김윤진 기자
  • 승인 2021.08.19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개발 중인 리니지 시리즈 신작 ‘리니지W’가 베일을 벗었다.

엔씨는 리니지W 온라인 쇼케이스를 19일 개최했다. 엔씨는 약 4년간 리니지W 개발해왔지만, 게임 내 콘텐츠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니지W는 PC MMORPG 리니지를 원작으로 하는 멀티플랫폼 게임이다. 언리얼엔진으로 풀3D 그래픽을 구현하고, 원작과 같은 쿼터뷰 시점을 채택한 것이 특징이다. W는 Worldwide를 의미하며, 유저들은 게임 안에서 다양한 사람과 만나 경쟁할 수 있다.

리니지W와 다른 시리즈간 또다른 차별점은 접근성이다. 몬스터 및 사냥터 정보, 보스 스펙 등 유용한 정보를 모든 유저들에게 개방해, 리니지W로 시리즈에 입문하더라도 어려움 없이 플레이 가능하다.

이 자리에서 김택진 대표는 “그간 출시한 리니지2·M·2M에서는 본질적인 오리지널 리니지 자체의 완성에 대한 아쉬움이 있었다”며 “리니지W는 시리즈 24년 노하우를 집대성해 마지막 리니지를 만든다는 심정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전세계 다른 문화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드는 것이 리니지W의 비전”이라며 “리니지 완성을 위한 새로운 도전이면서도, 기존 리니지의 변하지 않는 가치와 철학을 계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작 감성, 풀3D 그래픽으로 재해석

리니지W 소개 장면. / 사진=엔씨소프트

리니지W에서는 후속작들 중 가장 원작에 가까운 분위기가 느껴졌다. 친숙한 클래스와 쿼터뷰, 어두운 배경 등이 눈에 띄었다.

리니지W 최홍영 개발실장은 “2D에서 표현하기 힘들었던 부분을 보여주기 위해 풀3D로 개발했다”며 “커다란 용인 안타라스 등 레이드 보스의 위용을 그대로 살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최 실장은 “기존 팬들이 실망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개발 초기부터 별도 TF를 꾸려 원작의 타격감을 3D로 완벽히 재현하고, 적과의 전투에서 대미지보다는 전략·전술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리니지W 소개 장면. / 사진=엔씨소프트

리니지W의 현대적인 연출도 주목할 만하다. 리니지W에서는 대형 보스 몬스터 신체의 일부가 맵이 되거나, 몬스터의 액션에 따라 지형이 계속 변화하기도 하는 등 변수가 추가됐다.

장비에 주문서를 인챈트하는 장면에서는 시각적인 효과도 더해졌다. 주문서를 ‘바른다’는 기존 설정에서 착안해 연출 애니메이션을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게임 내 화폐인 아데나는 어디서 누가 만드는지, 물약은 왜 초록색인지 등 설정의 내막도 확인할 수도 있다.

리니지W 소개 장면. / 사진=엔씨소프트

게임 아트는 다크판타지풍이다. 어둡고 현실감 있는 아트를 사용해 세계관이 잘 드러나도록 설계했다. 또한 내러티브를 중시해 유저들이 클래스별 스토리에 쉽게 몰입할 수 있도록 신경썼다.

◇언어 압박 없는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

리니지W 소개 장면. / 사진=엔씨소프트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가 어떤 식으로 작동할지도 관건이다. 리니지W는 원빌드로 글로벌 동시 출시돼, 전세계 유저가 한 서버에 모여 즐길 수 있다. 여러 국적의 유저가 모여 레이드에 나서거나 혈맹을 맺는 일도 가능하다.

엔씨는 리니지W에서 군주를 위한 희생 등 혈맹의 감성을 느낄수 있도록 준비했다. 혈맹 방향을 혈맹원들이 결정하는 시스템 ‘피의 서약’과 글로벌 전투를 뒷받침하는 ‘연합 시스템’, 연합간 전투와 세력전에서 각 집단의 힘의 크기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한 시각적 연출 등이다.

유저들이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를 원활하게 이룰 수 있도록 돕는 장치로는 AI자동번역과 보이스 채팅 기능이 있다. 외국어로 채팅하더라도 즉각 한글로 번역하고, 음성을 텍스트로 변환해준다. 오랜 리니지 팬들만 아는 축약 용어를 의역해주기도 한다.

최 실장은 “월드와이드로 나아가기 위해 많은 시간 준비하고 도전해왔다”며 “잘 마무리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리니지W는 19일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원빌드로 전세계 동시 론칭할 계획이며, PC와 모바일뿐 아니라 PS5·닌텐도스위치 등 콘솔플랫폼 빌드도 개발이 완료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