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인적 쇄신 아닌 정책 쇄신해야 레임덕 최소화될 것"
상태바
주호영 "인적 쇄신 아닌 정책 쇄신해야 레임덕 최소화될 것"
  • 김정길 기자
  • 승인 2021.04.13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사진=뉴시스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은 13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4·7 재보궐선거에서 거대한 민심이 분출됐지만, 아직까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은 그 민심의 뜻을 제대로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주 권한대행은 “인적 쇄신도 필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민심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기조 전환”이라며 “국정 기조를 바꾸지 않고 사람만 바꿔서 이전 정책을 그대로 밀고 나가려 한다면 더 커다란 민심의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 역시 “인적쇄신으로는 분노한 민심을 잠재울 수 없다”며 “이번 재보선에서 표출된 민심은 정책 쇄신을 원하는 것이며, 정책의 전면 쇄신이 문재인 정권 레임덕을 최소화하는 것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도 "문 정부는 오만한 코드인사, 회전문·돌려막기 인사 등 이런 부분에 대해 국민들이 두눈 부릅뜨고 쳐다보고 있다는 것을 엄중히 인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코리아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