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의 반격 "여친 때문에 갈등 시작"
상태바
박수홍 친형의 반격 "여친 때문에 갈등 시작"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4.05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맨 박수홍. 사진=뉴시스
개그맨 박수홍. 사진=뉴시스

 

방송인 박수홍이 전 소속사 대표인 친형을 횡령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친형 측이 동생의 사생활까지 폭로하며 진흙탕 싸움을 벌이고 있다.

박수홍의 친형인 미데아붐 엔터테인먼트의 박진홍 대표 측은 4일 스타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박수홍과의 갈등이 그의 1993년생 여자친구를 가족에게 소개하는 과정에서 불거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표 측은 지난 설 명절 박수홍이 여자친구를 가족에게 소개하려 했지만 이뤄지지 않았고 “설날 일 이후 갈등이 커지다 6월 들어 양측은 완전히 갈라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의 여자친구가 현재 박수홍이 살고 있는 상암동 아파트의 명의자”이며 “이 아파트는 지난해 9월 박수홍과 어머니에서 김모씨로 매매에 의한 소유자 명의 변경이 이뤄졌다”고 했다. 

또 박 대표 측은 박수홍이 법인통장을 모두 가져갔고, 지난해 8월에는 라엘, 메디아붐 엔터테인먼트 법인 통장 자금 이체에 필요한 공인인증서와 OPT 카드 등도 넘겼다고 했다. 라엘 지점 법인 명의로 소유 중인 부동산 월세 통장과 이체 관련 USB 또한 박수홍이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 측은 “동생을 이용해 부를 축적하고, 그 부로 자신과 가족의 이익만을 챙겼다는 비난에 힘들어 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박수홍은 전날 친형과 그 가족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수홍 측은 갈등이 언론에 보도된 뒤 친형 측에 ‘친형 내외 및 그 자녀의 전 재산을 공개할 것’ 등의 합의안을 제시했지만, 친형 측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수홍 측은 “오히려 특정 언론사를 통해 박수홍에 대한 비방 기사를 양산했다”며 “이에 더 이상 대화를 통한 원만한 해결의 의지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