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거 공개하겠다던 기성용 폭로자측 "먼저 고소하라"
상태바
증거 공개하겠다던 기성용 폭로자측 "먼저 고소하라"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1.03.02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성용(FC서울). 사진=뉴시스
기성용(FC서울). 사진=뉴시스

 

기성용(FC서울)을 둘러싼 성폭력 의혹이 법정 공방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피해 폭로자 측 법정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지난 1일 기성용 측에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해 줄 것으로 요청했다. 

박 변호사는 “소모적인 여론전을 멈추고 하루 빨리 법정에서 진실을 가릴 것을 제안한다”며 “현재 당사자들 간의 감정이 격화되어 절제되지 않는 언어가 오고 가고 있으며, 일부 언론들은 이를 자극적으로 보도하며 근거 없는 추측성 기사를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 같은 상황은 진실을 밝히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한국축구, 나아가 한국 스포츠의 발전을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기성용 선수가 가급적 속히 피해자들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해 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했다.

기성용은 최근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파장이 커지자 기성용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혀 무관한 일”이라며 “향후 자비 없이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맞섰다.

당초 박 변호사는 “상대가 원하는 대로 곧 증거를 제시할 것”이라고 했지만, 현재 ‘인격권 보호 측면’에서 힘들다며 입장을 바꾼 상황이다. 

박 변호사는 "저희가 확보한 증거자료에는 기성용과 피해자들 이외에도 다른 많은 사람이 등장한다.그분들의 인격권 보호를 위한 측면에서라도 증거자료를 일반에 공개하기 어려운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