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의원 "피해자에 깊이 사과"
상태바
남인순 의원 "피해자에 깊이 사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1.01.26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남인순 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국가인권위원회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을 성희롱으로 인정한 가운데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건 당시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전화를 통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며 "이로 인해 피해자와 여성인권운동에 헌신해 오신 단체와 성희롱·성차별에 맞서 싸워온 2030세대를 비롯한 모든 여성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는 "또한 피해자에게 '피해 호소인'이라고 지칭해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됐다"며 "다시 한번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피해자의 고통에 공감하고 특히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피해자의 고통이 치유되고 삶이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평생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살아왔다고 생각했으나 이번 일을 통해 제 스스로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이었는지 다시 돌아봤다"며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덧붙였다.

남 의원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소 예정 사실을 박 전 시장 측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남 의원은 지난 5일 "피소 사실을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며 "박 시장 관련 불미스러운 이야기가 도는 것 같은데 무슨 일이 있느냐라고 물어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순영 서울시 젠더 특보에게 연락한 것은 맞지만 피소 사실은 유출하지 않았다는 해명이다. 

앞서 인권위는 “박 전 시장이 피해자에게 행한 성적 언동은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직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남 의원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