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기 안마당 된' NH농협은행, 국감서 뭇매
상태바
'금융사기 안마당 된' NH농협은행, 국감서 뭇매
  • 임해원 기자
  • 승인 2020.10.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행이 국정감사에서 허술한 소비자보호 문제를 지적받았다. 

지난 1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NH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농협은행 고객에 대해 대출사기 7931건, 피싱·파밍 3266건 등 총 1만1197건의 금융사기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로 인한 피해액은 1306억1000만원에 달한다.

농협은행에서 발생하는 금융사기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2015년 1186건이었던 금융사기는 지난해 기준 4158건으로 3.5배 가량 늘어났다. 피해 규모 또한 같은 기간 71억원에서 663억원으로 9배 이상 증가했다. 건당 피해액은 600만원에서 1600만원으로 개별 금융사기의 규모도 더욱 커졌다.

농협은행은 금융사기 방지를 위해 의심계좌 모니터링 센터 운영 및 보이스피싱 예방 안내장 제작 등에 5년간 20억6900만원을 투입했다. 매년 4억1300만원을 소비자보호 목적으로 사용했으나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 셈이다.

 

자료=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자료=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일각에서는 농협은행이 소비자 보호에 소극적인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앞서 농협은행은 지난 9월 특정 자유입출금통장의 우대금리를 일방적으로 인하하겠다고 통보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은 바 있다. 특히, 기준금리가 인하됐을 때는 0.5%p~1.0%p씩 금리를 인하하다가 기준금리가 올랐을 때는 겨우 0.1%p씩 인상하는데 그쳐, 금리 변동에 따른 피해를 소비자에게 전가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이어졌다.

국정감사를 앞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농협은행은 결국 우대금리 인하 방침을 보류하기로 결정했지만, 금융사기 피해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소비자 보호에 인색하다는 평가를 되돌리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어기구 의원은 “NH농협은행의 금융사기 피해건수와 피해액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날로 고도화되고 있는 금융사기 예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