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편가르기 떠들썩, 너무 극단적 치달아"
상태바
고민정 "편가르기 떠들썩, 너무 극단적 치달아"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9.0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간호사 격려 메시지가 편가르기 논란으로 번졌다. 이를 두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렇게 볼 수도 있구나 하며 놀랐다”고 밝혔다.

고 의원은 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대통령이 간호사들에게 보낸 감사메시지에 대해 편가르기라며 떠들썩하다. 우리 사회가 왜 이렇게 극단으로 치닫게 됐을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길에 쓰러진 사람에게 손을 내밀었는데 무슨 의도로 그러냐며 오히려 화를 내는 형국”이라며 “보고도 못 본 척. 누가 다쳐도 그냥 지나쳐야 하냐”고 반문했다.

고 의원은 “누군가의 헌신에 대해선 고마워하고 그 고마움을 그저 문자 그대로 받아주는 게 그렇게 어려운 일이냐”며 “무엇이 우리를 이토록 민감해지게 만들었나”라고 물었다.

전날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방역의 최전선에서 수고를 하고 있는 간호사 선생님들 참 고생이 많다고 위로하고 격려한 대통령이 무슨 잘못이 있다고 시비를 거느냐”고 황당해 했다.

홍익표 의원도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의사 집단에서 듣기에 따라 조금 불편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메시지를 액면 그대로 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일 페이스북에 "의사들이 떠난 의료 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 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의사와 간호사를 편가르기 한다는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음지에서 고생하는 간호사들에게 각별한 마음을 전했을 뿐"이라며 "편 가르기 의도는 없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