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김조원 언쟁' 보도는 가짜뉴스"
상태바
靑 "'노영민-김조원 언쟁' 보도는 가짜뉴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8.10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사진=뉴시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사진=뉴시스

 

최근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노영민 비서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 언쟁 관련 보도는 가짜뉴스라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밝혔다. 

강민석 대변인은 10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노 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공개회의에서 여러차례 언성을 높이며 다퉜다는 대목은, 한마디로 가짜뉴스이며 해당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가 노영민 실장의 반포집 거래 내역이 국토교통부에 실거래 신고가 되지 않았다는 점을 근거로 미계약 가능성을 제기한데 대해서도 강 대변인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강 대변인은 "해당 보도는 기본적인 팩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무리하면서도 악의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보도"라며 "노영민 비서실장은 지난달 24일 반포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