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휴대폰 끄고 잠적, '미투 신고'와 연관?
상태바
박원순 시장 휴대폰 끄고 잠적, '미투 신고'와 연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7.0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 상태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이 9일 오후 5시 17분경 실종 신고를 했다. 딸은 박 시장이 유언같은 이상한 말을 하고 집을 나간 뒤 휴대폰이 꺼져 있어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기동 2개 중대를 투입해 성북동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 위치를 추적한 결과 서울 성북동 서울시장 공관 주변인 것으로 확인했다. 이에 경찰은 성북경찰서와 종로경찰서 인력까지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어두운 밤인데다 산 속이어서 수색에 애를 먹고 있다. 

박 시장이 연락 두절된 까닭은 미투 의혹과 관련이 있을 거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으나 현재까지 확인된 것은 없다. 일각에서는 평소 의욕적으로 일해 온 박 시장이 갑자기 휴대폰을 꺼고 잠적하는 등 심경의 변화를 일으킨 데에는 말 못할 속사정이 있지 않았을까 하고 조심스럽게 추측하고 있다. 


박 시장과 관련된 미투 의혹은 최근 서울 시내 모 경찰서에 접수돼 경찰이 내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일부 언론에선 박 시장의 시신 발견설 등 추측 보도했으나 경찰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