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의원 "국회, 코로나19 방역에 구멍"
상태바
김성원 의원 "국회, 코로나19 방역에 구멍"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6.29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이용시설인 국회에서 코로나19 관련 신고 인원이 217명에 달하지만, 체계적인 관리는 부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성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국회사무처로부터 받은 국회 내 코로나19 관련 신고현황 자료에 따르면 확진자접촉 1명, 의심환자 77명, 자진신고자 39명, 음성판정 37명 등 총 21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국회의원 300명과 정부 부처, 공공기관 관계자 및 기업인 그리고 일반 민원인을 포함해 전국 각지에서 많은 인원이 방문하는 국회지만 코로나 19에 대한 방역은 허술하게 관리되고 있다는게 김 의원의 지적이다.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와 세미나 참석자가 마스크를 미착용하거나 정원보다 더 많은 인원이 입장하고 좌석 간 거리두기도 잘 실행되지 않고 있다는 것. 

또한 사무처가 코로나 대응 TF를 운영하고 있지만, 의심환자의 경우 부서장의 판단으로 공가처리, 귀가처리 하고 이후 유증상 발생 시 상황실로 연락을 안내하는 등 체계적으로 관리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김 의원은 “최근 하루 확진자 수가 최고 60명대까지 증가하고 전파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비율도 벌써 10%를 넘었다”면서 “수도권 내 소규모 집단감염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2차 대유행 가능성까지 언급되는 상황에서 국회사무처의 안일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은 문제가 많다"며 대책 마련을 지적했다. 

한편 국회는 지난 2월19일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헌정사상 초유의 폐쇄가 이뤄진 바 있으며, 3월 5일 코로나19 확진자인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국회 농해수위 전체 회의에 참석해 전체 방역을 실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