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일하는 방식 디지털로 혁신
상태바
LG화학, 일하는 방식 디지털로 혁신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4.0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화학 제공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이 협업 솔루션, 챗봇, 인공지능 번역과 같은 업무 시스템의 디지털 전환은 물론 보고/회의 문화 개선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대대적으로 혁신한다.

전 세계 1.8만명이 디지털 공간에서 팀즈(Teams)로 협업한다.

우선 LG화학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메신저 기반 협업 솔루션인 ‘팀즈’를 4월 1일부터 한국, 중국, 미국, 폴란드 등 전 세계 사업장의 사무기술직 임직원 1만 8,500명을 대상으로 전면 도입한다.

이는 국내 기업의 팀즈 도입 사례 중 최대 규모이다.

LG화학은 팀즈 도입으로 디지털 업무공간이 마련되면 비대면(Untact), 무중단(Unstoppable),무제한(Unlimited)의 3U 업무 시스템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업무 상황을 상시 공유해 단순 상황 보고와 같은 문서 작성을 줄이고, 회의 참석을 위한 이동 시간을 단축하는 등 업무 효율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또, 무중단(Unstoppable) 업무 시스템이 구현되면 LG화학 임직원은 PC, 노트북, 모바일 등다양한 기기를 통해 언제 어디서나 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오피스 소프트웨어가 설치되지 않은 PC에서도 문서 편집이 가능해 어떤 상황에서도 끊김 없는 업무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마지막으로 제약 없이 간편하게 업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간단한 채팅부터 회의 내용, 문서 공동 작업 결과 등을 팀즈 한 곳에 생성·보관하게 된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누구나 검색 한 번으로 업무 히스토리는 물론 맥락까지 파악할 수 있게 돼 임직원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화학은 임직원이 단순 반복적인 업무에 낭비하는 시간을 줄여주는 챗봇(Chatbot) 시스템을 도입했다.

채팅 창에 대화하듯 관련 키워드만 입력하면 간편하게 임직원 검색, 일정 조회·등록, 회의실 예약, 근무시간 관리 등의 업무를 할 수 있다.

LG화학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사내 모든 정보를 챗봇에게 학습시켜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할 계획이다.

단순 업무 자동화는 물론 ERP 시스템과 연계된 양산 진척률, 예산 현황 등과 같은 정보까지 채팅하듯 간편하게 묻고 확인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LG화학은 임직원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업무 소통을 지원하기 위해 사내 시스템에 다국어 번역 시스템을 도입했다.

LG화학 임직원은 이메일, 메신저, 전자결재는 물론 첨부파일까지 사내 시스템에 올라온 다양한 정보를 클릭 한번에 영어, 중국어, 폴란드어 등 최대 22개국어로 번역할 수 있다.

LG화학은 사내 번역 시스템에 인공지능 기능을 적용해 번역의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 이로 인해 전 세계 17개국, 60개 사업장에 근무 중인 LG화학 임직원은 업계 용어는 물론 자주 사용하는 사내 용어까지 정교하게 번역된 결과물을 제공받아 효과적인 업무 소통이 가능해진다.

LG화학은 올해 ‘스마트 워크’의 최우선 과제로 ‘보고/회의 문화’를 선정하고, 신학철 부회장을 비롯한 모든 사장급 경영진들이 직접 참여해 ‘보고/회의 가이드’를 제작/배포하기도 했다.

▲보고서 작성 최소화를 위한 ‘회의 시간 30분에 보고서 최대 두 장’, ▲리더와 구성원 간 업무 지향점을 일치시키기 위한 ‘진행상황 상시 공유’와 같은 구체적인 행동 지침들이 포함돼 있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2차전지 사업처럼 전 세계에서 급속히 성장하고 있는 시장에 민첩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일하는 방식도 획기적으로 혁신해야 한다”며, “일하는 방식과 관련된 제도는 물론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일환인 업무 시스템까지 혁신해 글로벌 인재들이 선망하는 수준의 ‘스마트 워크’ 문화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