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그램 본사, 한국 누리꾼 압력에 굴할까
상태바
텔레그램 본사, 한국 누리꾼 압력에 굴할까
  • 이승윤 기자
  • 승인 2020.03.2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갈무리
사진=픽사베이 갈무리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텔레그램 본사의 정보 제공 여부가 주목을 끈다. 하지만정보 공개에 비협조적인 텔레그램이 응할지는 미지수다. <이코리아>는 텔레그램측의 정보 제공 가능성과 정부 대책에 대해 알아봤다.

 

n번방 사건 주요 용의자 조주빈 사진=뉴시스
n번방 사건 주요 용의자 조주빈 사진=뉴시스

텔레그램이 정보를 제공할 가능성은 어느 정도일까? 텔레그램의 운영 방침과 과거 사례를 살펴봤을 때 가능성은 희박하다. 

텔레그램은 지난 2006년 러시아 소셜미디어 '브콘탁테'(VK)를 개발한 니콜리아·파벨 두로프 형제가 만든 메신저 앱이다. 

개인의 권리와 자유를 보장한다는 모토를 내 건 만큼 텔레그램은 다양한 국가의 개인정보 수사협조 요청을 대부분 거절하고 있다.

실제 사례를 보자. 이들 형제가 VK를 운영하고 있었던 지난 2012년에 러시아 대선 직후 푸틴을 규탄하는 시위가 일어났다. 이때 러시아 정부는 VK를 통해 시위자들이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이들의 정보의 제공을 요구했다. 당시 CEO로 재임 중이었던 파벨 두로프는 이를 거절했다.

2013년에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한 유로마이단 사태에도 러시아가 참가자의 개인정보를 요구했지만, 정보 제공은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텔레그램의 명목상 소재지는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한 비즈니스센터다. 하지만 실제 소재지인지는 불확실하다. 텔레그램은 그간 독일ㆍ영국ㆍ싱가포르 등 다양한 국가로 명목상 소재지를 변경해왔고, 서버 위치 또한 보안이 철저하다. 

이때문에 경찰은 IP추적 등을 통해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텔레그램 본사의 협조가 없어 한계에 봉착된 상태다. 더욱이 n번방 참여자 상당수가 텔레그램 탈퇴를 시도하고 있어 처벌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경찰은 또 미국 연방수사국 등과 국제공조를 추진하고 있지만 유의미한 정보를 얻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상황에서 텔레그램의 본사에 수사 협조를 요구하는 온라인 시위가 빗발치고 있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탈퇴 방법이나 탈퇴 인증사진을 올리는 해시태그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 

2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해외 메신저 애플리케이션 텔레그램을 집단 탈퇴하자는 ‘텔레그램 탈퇴총공’ 온라인 시위가 쇄도하고 있다. 집단 탈퇴 방식으로 텔레그램 본사에 압력을 가하고, 국내 ‘n번방’ 수사에 협조하라는 항의의 뜻이다. 

SNS에 올라온 n번방 사건 관련 탈퇴 운동 사진=트위터
SNS에 올라온 n번방 사건 관련 탈퇴 운동 사진=트위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