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측 김희철 탈퇴설 부인 "앨범 참여 중"
상태바
슈퍼주니어측 김희철 탈퇴설 부인 "앨범 참여 중"
  • 배소현 기자
  • 승인 2020.03.17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사진=JTBC '77억의 사랑' 방송 캡처.

 

그룹 슈퍼주니어 측이 김희철의 탈퇴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7일 슈퍼주니어 소속사이자 SM엔터테인먼트 자회사인 SJ레이블 측은 “김희철은 무대에만 서지 못할 뿐 앨범 및 콘텐츠에 그대로 참여하고 있다”며 “김희철은 여전히 슈퍼주니어다. 편집상 오해의 소지가 있게 나간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 ‘77억의 사랑’에서는 희귀 질환에 걸린 영국인 남자친구의 이별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한국인 여자친구의 사연이 소개됐다.

사연을 접한 김희철은 “맞는 비유인지 모르겠는데, 여자친구를 우리 슈퍼주니어 멤버들로 본다면 내가 14년 전에 큰 교통사고가 나서 왼쪽 다리가 다 부러졌다. 더 이상 뛰지도 못하는데, 그러면서도 무대 활동, 콘서트를 했다”며 “6~7년 전 쯤에 다리가 너무 안 좋아져 병원에 갔더니, 앞으로는 다리를 못 쓰게 될 수도 있다고, 나중에는 아예 못 걸을 수도 있다고 하더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더 이상 민폐를 끼치고 싶지 않았다”며 “그래서 ‘난 여기까지 하고, 다른 쪽에서 열심히 살아보겠다’고 했다. 어떻게 보면 난 당장은 (슈퍼주니어를) 떠난 상태”고 말했다. 

김희철은 지난 2006년 슈퍼주니어 활동 중 교통사고로 왼쪽 발목에서 대퇴부 엉덩이뼈까지 철심 7개를 심는 대수술을 진행했다. 이후 현재까지 다리 상태가 좋지 않아 무대 위에서 춤을 추는 것에 무리가 따르는 상황으로, 팀 활동에 있어서는 앨범 녹음과 재킷, 뮤직비디오 촬영 등에만 참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