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봉쇄' 홍익표의원 수석대변인 사퇴
상태바
'대구·경북 봉쇄' 홍익표의원 수석대변인 사퇴
  • 송광호 기자
  • 승인 2020.02.2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의원.사진=뉴시스
홍익표 의원.사진=뉴시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구ㆍ경북 봉쇄’ 발언을 사과하고 수석대변인 직에서 사퇴했다.

홍 의원은 26일 언론에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함에도 대구ㆍ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을 덜어드리지 못했다.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이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 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전날 브리핑에서 대구ㆍ경북 지역 코로나 19 확산 예방을 위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후 홍 의원은 추가 브리핑을 통해 '지역 봉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으나 논란은 확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