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 26~27일 청약 접수
상태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 26~27일 청약 접수
  • 이미숙 기자
  • 승인 2020.02.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사진=쌍용건설 제공
플래티넘 서울역 조감도.사진=쌍용건설 제공

 

쌍용건설이 지난 21일 문을 연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 견본주택에 사흘간 2천 명이 훌쩍 넘는 방문객이 몰렸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견본주택에 방문객들이 몰린 것은 서울 중림동 일대에 17년 만에 새로운 오피스텔이 들어선다는 희귀성에 인근 종합병원과 호텔, 대학, 관공서 등 풍부한 배후수요까지 더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시 중구 중림동 363번지에 들어서는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지하 7층~지상 22층 1개 동 규모에 전용면적 17.00~32.74㎡의 오피스텔 576실로 전 호실이 복층으로 설계되며, 서울역 종합개발계획(마스터플랜)의 핵심인 북부역세권 개발과 지하 복합환승센터 구축의 수혜지로 손꼽힌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가점과 관계가 없고, 분양가상한제 등 정부의 규제에서도 자유로워 실수요는 물론 투자자들의 관심도 높다”고 설명했다.

‘쌍용 더 플래티넘 서울역’은 오는 26~27일 청약 접수를 받고 다음 달 4일 당첨자를 발표하며, 5일부터 이틀간 정당계약을 체결한다. 분양가는 2억7,000만원~3억1,000만원 수준이며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한편 쌍용건설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이버 견본주택도 운영 중이며, 오프라인 견본주택은 매일 방역을 실시하고 입구에 열 감지기를 설치해 발열 의심자 출입을 제한하는 동시에 응급환자를 위한 긴급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