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가 이상해' 유승민 문자, 김무성 벤치마킹?
상태바
'김형오가 이상해' 유승민 문자, 김무성 벤치마킹?
  • 이두익 기자
  • 승인 2020.02.20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 사진=뉴시스
유승민 의원. 사진=뉴시스

 

미래통합당이 공천 지분 갈등으로 내분 조짐을 보이고 있다. 공천에 대한 불만은 옛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양쪽에서 터져 나왔다. 가장 먼저 표면화된 이는 미래를위한전진 4.0(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이다. 

이언주 의원이 최근 “부산에 바람을 일으킬 선수로 중·영도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약속받았다”라고 주장하자 영도가 지역구인 김무성 의원이 발끈하고 나선 것. 김무성 의원은 이미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으나 영도에서 2차례나 당선된만큼 이 지역이 텃밭인 셈이다. 

김무성 의원은 “이언주 의원도 타 예비 후보들과 경선을 하는 것이 옳다. 그렇지 않으면 지역 표심이 분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이 의원은 “공천 문제는 공천관리위원회의 소관 사항이다. 불출마하신 분이 왈가왈부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영도 옆이 지역구인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도 ‘영도 전략공천설’에 반발했다. 장 의원은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수도권 한 석이 급한 마당에 부산으로 내려오는 것만으로도 논란이 있는 판에, 자신을 과대 포장하고 넘지 말아야 할 선까지 넘었다. 지역에서 눈물겹게 뛰고 있는 예비후보들을 비참하게 만들지 말라"고 경고했다. 

새보수당 출신 유승민 의원도 김형오 공관위원장을 비판한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유 의원은 이혜훈 의원에게 “어제 김무성 대표의 지적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많다. 김형오가 갈수록 이상해지네”라고 보낸 메시지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된 것. 

정치인의 메모나 메시지가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도 청와대와 갈등을 빚을 당시 수첩의 메모가 카메라에 포착된 관심을 모은 적이 있다. 이번 유승민 문자 메시지도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향한 항의 차원으로 해석된다.  

논란이 일자 공천관리위원회는 입장을 내고 “일부에서 공관위의 원칙과 방향을 흔들려는 시도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한다. 일탈행위가 반복될 경우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래통합당의 공천 갈등은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의 불만이 커지면서 더 증폭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