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사건] 애경산업 오너의 두 얼굴
상태바
[가습기살균제 사건] 애경산업 오너의 두 얼굴
  • 최윤정 기자
  • 승인 2020.01.08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가 열린 8월 27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채동석 애경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2019 가습기살균제참사 진상규명 청문회가 열린 8월 27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채동석 애경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채동석 애경산업 부회장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에 대한 부적절한 처신이 도마에 올랐다. 앞에서는 사과하고 뒤에서는 '네 탓'을 하는 이중적인 태도가 드러난 때문이다. 

8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채동석 부회장은 2018년 3월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 출범 직후 대형 유통업체 부사장 A씨로부터 국회 보좌관 출신이자 같은 대학의 과 동문인 양모씨를 브로커로 추천받았다. 이후 채 부회장은 경찰 간부 출신이자 사참위 대응 총괄인 김모 애경산업 상무에게 양씨를 브로커로 고용하라고 지시했다. 김 상무는 검찰 조사에서 채 부회장의 지시 사실을 인정하는 취지로 진술했다.

김 상무 주도로 애경은 브로커 양씨와 ‘영업컨설팅 계약서’를 작성해 회삿돈 6000만원을 지출했다. 양씨는 지난해 9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채동석 부회장은 사참위의 청문회에서는 사과의 입장을 밝혔지만 이후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채동석 부회장은 지난해 8월 사참위의 가습기살균제 진상규명 청문회에 출석한 자리에서는“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소통하며 피해자들의 마음을 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9월 4일 채동석 부회장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얼마 전 특조위 청문회가 있었고 제 뜻과는 상반되는 기사가 우리를 며칠 동안 위축되게 했다. 우리의 억울함을 조금이라도 해소하기 위해 고생하는 진정한 애경 가족분들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었다”는 글을 올렸다. 

채 부회장은 가습기살균제 참사 대응을 두고 “돈이 얼마나 들어도 좋으니 막아라”, “돈으로 때워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 채 부회장은 회의에서“오너 리스크는 최대한 그룹 차원에서 관리해야 한다” “힘들더라도 감방 가지 않게 1~2년만 잘해주면 그 이후에 좋을 것”이라고 했다. 채 부회장의 구체적인 지시 내용은 가습기살균제 재수사 재판에서 공개되기도 했다.

채 부회장은 지난해 8월 청문회 참석 전 올린 글에서 내부고발자를 ‘괴물’이라고 묘사하기도 했다. 내부고발자 B씨는 최근 사참위에서 진상규명 기여자 인정이 보류됐다. 사참위는 지난달 31일 전원위원회에서 B씨를 진상규명 기여 지원 대상자로 선정하는 안건을 올렸다가 결정을 보류해 가습기 피해자 모임으로부터 반발을 사기도 했다.

채 부회장의 가습기 피해자들에 대한 이중적인 발언 등이 알려지자 도덕성에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채 부회장은 가습기피해자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자신의 신분을 묻는 질문에 ‘비서’라고 속인 사실이 드러나면서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