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고 2개월 연속 증가 왜?
상태바
외환보유고 2개월 연속 증가 왜?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12.04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은 4일,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11월말 기준 4074.6억달러로 전월 대비 11.4억 달러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외환보유액은 10월에 이어 또다시 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하게 됐다.

외환보유액 증가는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세부적으로는 국채, 정부기관채, 회사채, 자산유동화증권 등으로 구성된 유가증권이 전월 대비 27.1억달러 증가한 3765.1억달러로, 전체 외환보유액의 92.4%를 차지했다. 

반면 은행 예치금은 201.6억달러(전체 외환보유액의 4.9%)로 전월 대비 15.2억달러 줄어들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회원국이 출자금 납입, 융자 등으로 보유하게 되는 IMF에 대한 교환성통화 인출권리인 IMF포지션도 0.5억달러 감소한 26.2억달러로 집계됐다.

IMF의 특별인출권인 SDR과 금투자 등은 별다른 변동이 없었다. 

올해 10월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9위였다. 주요국 외환보유액을 살펴보면, 중국이 3조1052억달러로 가장 많았으며, 일본 1조3242억달러, 스위스 8460억달러, 러시아 5409억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