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 유출 논란, N 수생만 확인 가능?
상태바
수능 성적 유출 논란, N 수생만 확인 가능?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12.02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일부 수험생이 성적을 확인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능 성적표 미리 출력하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이 ‘성적표를 어떻게 확인했느냐’고 묻자 작성자는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에 따르면 수능 성적을 미리보는 방법은 N수생에 한해 확인이 가능하며 기존 성적표 발급 내역이 있다면 2019년도 성적표의 숫자를 2020으로 바꾸는 방식으로 성적표를 출력할 수 있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수능 성적 확인 인증 글로 도배됐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으므로 실제 성적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이 성적표를 가지고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해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한국교육과정 평가원은 게시글이 올라간 직후 이 같은 방법으로 성적표를 열람할 수 없게 보안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가원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면서 "일부 응시생이 봤다는 성적이 실제 성적을 본 것인지도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4일 오전 9시에 수능 성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수능 성적을 부정 확인한 인원을 전원 0점 처리하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불법적으로 획득한 정보를 이용하는 수험생들에게 법을 준수하는 일반 수험생들은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