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돌연 사망, 유가족 119 신고
상태바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돌연 사망, 유가족 119 신고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1.0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장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 중이다.

서울 방배경찰서에 따르면 권 회장은 6일 오전 10시께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가족들이 119에 신고했다.

권 회장은 지난달 18일 운전기사와 임직원 등을 상대로 폭언한 녹음 파일이 언론에 공개돼 ‘갑질 논란’이 일면서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 권 회장은 사흘만에  입장문을 내고 "저의 부덕함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다. 이후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숙고 끝에 남은 임기까지 협회장으로서 직무를 계속 수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1961년생인 권 회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기술정책과정 석사 학위를 받았다. 기술고시 21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2000년부터 다우기술, 인큐브테크, 다우엑실리콘 등 정보기술(IT) 업체에서 근무했다. 2009년 키움증권 사장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2월 제4대 금융투자협회장에 선출됐다.

권 회장은 어제까지 출근해 정상 근무를 했으나 오늘은 출근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권 회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인 등을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