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우린 맨날 지고 맞고, 나중에 이겼다"
상태바
공지영 "우린 맨날 지고 맞고, 나중에 이겼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0.16 11:3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지영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공지영 페이스북 갈무리)

공지영 작가가 14일 조국 장관 사퇴에 대한 심경을 밝힌 데 이어 15일에도 검찰과의 항전을 독려했다.

공 작가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린 맨날 지고 맞고... 그리고 나중에 이겼다"며 적었다. 이어 "이번엔 나중에 말고 지금 이기고 싶었다. 그런데 우리 역할은 이번에도 나중에 이기는 역인가봐"라고 말했다. 

아래는 공지영 작가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전문이다. 

밤 늦어서야 겨우 일어나
편의점에 가서 술과 매운 안주를 사왔다
그냥 정신이 나간 채 있자고 그래도 괜찮다고 생각했다
돌아오는데 달이 둥글고 밝았다 ..,.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뜨겠지
그 태양이 뜰 때까지 난 비탄과 어둠과 분노와 연민을 실컷 느낄테다.
그래도 조국장관 가족 지켜주십사 두손을 모았지만

아주 오랜만에 지기 싫다 생각했다
우린 맨날 지고 맞고 ...그리고 나중에 이겼다 이번엔 나중에 말고 지금 이기고 싶었다
저 비열한 군상들을.
그런데 우리 역할은 이번에도 나중에 이기는 역인가봐
역할 바꾸기 실패한듯

이 고통스러운 가을의 바람이 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철수 2019-10-16 17:16:51
그만해라. 완전 좌파진영을 망치는 엑스맨이네. 고마워요.

맑은 물 2019-10-16 12:56:18
되지도 않는, 언어 장난의 소리나 지껄여 언어를 쓰레기처럼 만들지 말았으면 좋겠다. 제발 잘난체 혀를 놀리지 말고 잠자코나 있으면 좋겠다. 가뜩이나 어지러운 언론에 굳이 비집고 나타나는게 정말 짜증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