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소통착오" VS 한겨레 "제3자가 윤석열 소개"
상태바
윤중천 "소통착오" VS 한겨레 "제3자가 윤석열 소개"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10.1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건설업자 윤중천씨가 윤석열 검찰총장을 알고 지냈다는 발언은 "과거사조사단과의 ‘소통 착오’에서 빚어진 것이라고 변호인을 통해 밝혔다. 하지만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보고서에는 윤씨가 윤 총장을 알게 된  구체적인 설명이 소상하게 언급돼 있어 '소통 착오'로 보기 어렵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다.

한겨레는 14일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 최종보고서 일부를 공개했다. 보고서에서 윤씨는 “윤석열 검사장은 임아무개 소개로 알고 지냈다. (윤 검사장이) 원주 별장에 온 적이 있는 것도 같다. (임씨가)검찰 인맥이 좋아 검사들을 많이 소개해주었다”고 말했다.  

해당 보고서는 김학의 전 차관 사건 관련 과거사조사단의 최종보고서로, 과거사위원회에 보고됐으며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수사한 검찰수사단(단장 여환섭)에도 전달됐다. 

이에 대해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11일 국정감사에서 “검찰과거사위원회 정식 조사기록에서 윤 총장 이름을 본 적이 없다정확한.  의미는 말하기 어렵지만 윤중천씨가 ‘만난 적도 있는 것도 같다’는 애매한 면담보고서식이었다”고 답변했다. 이후 윤씨는 변호인을 통해 "윤석열 총장과는 모르는 사이"이며 "검찰 과거사 조사단과의 소통 착오에서 빚어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한겨레는 당시 사정을 아는 관계자의 말을 통해 “윤석열이란 검찰 최고 실세가 윤중천 별장에 왔었단 진술이 구체적으로 나왔다면 그 실체를 확인했어야 했다. 그런데 그냥 덮어두었다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거듭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윤석열 총장은 지난 11일 '별장 접대'를 보도한 한겨레 21기자 등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 서부지검에 고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