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계 "개 구충제 복용시 간독성 발생"
상태바
의학계 "개 구충제 복용시 간독성 발생"
  • 최다은 기자
  • 승인 2019.09.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월드빌리지 매거진 TV'채널 갈무리)
(사진=유튜브 '월드빌리지 매거진 TV'채널 갈무리)

개 구충제를 먹고 암을 완치했다는 유튜브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국내 동물병원과 약국에서 구충제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보건당국은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개 구충제 복용을 금지하고 있다. 이에 <이코리아>는 개 구충제가 인간의 암 치료에 정말 효과가 있는지 각종 자료를 통해 검증해봤으나 근거가 희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유튜브 영상에 따르면 “개 구충제인 펜벤다졸이 선충류 기생충을 제거하는데 사용되는데 이 치료 원리가 사람에게 기생하는 암세포를 구충하는 것과 같다”는 것이다. 하지만 의학계의 설명은 다르다. 

의학계에서 펜젠다졸을 암환자에게 처방하지 않은 이유는 투약시 부작용 때문이다. 펜젠다졸이 개에게는 효과가 있으나 사람에게 투여시 범혈구 감소증 같은 치명적인 부작용이 따른다.

2018년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가 발표된 사실이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해당 논문들은 모두 세포단위의 시험이니 확대해석은 경계해야한다. 특히 암 환자들이 개 구충제를 복용할 경우 부작용이 발생할 것을 우려해 처방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 명승원교수는 “펜벤다졸은 현재까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실험이나 환자 복용 연구 결과는 단 한 건도 발표되지 않았다”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말기암 환자들의 심정은 이해하지만 펜벤다졸 고용량을 사람이 먹어 간독성이 발생한 사례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약사회도 “영상 속 말기암 환자도 펜벤다졸만 복용했던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며 “펜벤다졸은 동물 투여시 안전성이 우수할 뿐 사람에 대한 용법, 용량이 검증된 약물이 아니며, 범혈구 감소증 같은 생명에 치명적인 부작용사례가 보고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도 23일 자료를 내고 “말기 암환자는 항암치료로 인해 체력이 저하된 상태로 전문가와 상의 없는 약 복용은 심각한 부작용을 발생시킬 우려가 있다”며 “항암제같은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엄격히 관리되는 임상시험을 통해 안전하고 효과가 있는지 증명해야 식약처에서 허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